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정의당 “국정원 대선공작 주체는 MB…진상 밝혀야”

기사입력 : 2017.08.04 14:52
[로이슈 이슬기 기자]
정의당은 4일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선거개입활동을 펼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국정원 대선개입의 직접적인 수혜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었지만 공작을 수행한 주체는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 여직원의 셀프감금 사태로 비화돼 흐지부지됐던 당시 대선개입사건은 박근혜 정권을 지나면서 권력의 압력에 의해 아예 파묻히는 듯 했다”며 “증언과 증거가 넘치는데도 국정원 업무의 특수성을 핑계로 하여 몇몇 선에서 꼬리자르기로 끝내려는 의도가 명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원을 매개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이에 어떤 밀약이 오갔는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국가기관을 동원한 국기문란 범죄를 저지르려면 그만한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숨겨야하는 치부가 있을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당시 대선 개입은 국정원만이 아닌 군을 비롯해 국가기관 전방위적으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은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당시 국가기관들의 대선개입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지금 다른 세상을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대변인은 “이제는 우리가 잃어버린 시간들에 대해서 보상받을 때”라며 “국정원을 비롯한 국가기관들의 대선개입 진상을 모조리 밝히고 관련자들과 그 배후를 모두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